제목: 박 정희와 M16
이름: 조광원


등록일: 2006-06-01 00:10
조회수: 3884 / 추천수: 433


아래의 글은 한 선배의 소개로 접하게 된 것입니다. "......
작지만 너무나 크게 보이는 참다운 한 나라의 대통령이 있었다.”
이 글의 마지막 문장입니다.


얼마전 한 단체가 작성한 친일파 명단에 고 박정희 대통령이 포함된 것을 보고 의아했다.
자기들만의 잣대로 특정인물을 매도하면
또 다른 역사왜곡을 초래하는 우를 범하게 된다는 개인적 생각에서
필자는 박 대통령의 잘 알려지지 않은 신화 하나를 소개하려 한다.
5.16 군사혁명 이후 한동안 소원했던 한미관계는 한국정부가 월남전 파병을 결정하면서 회복됐고
한국은 이를 계기로 미국으로부터 당시 첨단화기인 M16 소총을 지원 받을 수 있었다.
한국군은 그때까지 2차대전의 골동품 무기인 M-1소총을 사용하고 있었다.
M16 제조사인 맥더널 더글러스사는 그 동안 금수품이었던 M16을
한국에 수출하게 된 것을 계기로 데이빗 심슨 이사를 한국에 보내
박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표하게 했다.
다음은 심슨이 후에 쓴 박 대통령 면담기를 간추려 정리한 것이다. “...



비서관의 안내로 대통령 집무실에들어선 나는 눈을 의심했다.
자기 몸보다 몇 배나 큰 책상에 서류를 산더미 같이 쌓아놓고
속옷 바람에 한 손으로는 무언가를 열심히 쓰고 다른 한 손으로는 연신 부채질을 하는 사람을 보았다.
형색이 도저히 일국의 대통령이라고 할 수 없었다.
그러나 그가 고개를 들어 나를 바라보는 눈빛을 보고 내 생각이 틀렸음을 깨달았다.
박 대통령은 비서관에게 “손님이 오셨는데 잠깐 에어컨을 켜는 게 어떻겠나?”라고 말했다.
나는 대통령에게 한국을 방문한 목적을 설명하고 준비해온 봉투를 내밀자 박 대통령은
“흐음, 100만 달러라... 내 봉급으로는 3대를 일해도 만져보기 힘든 큰 돈이구려...”라며 웃음을 지 었다.
나는 그도 역시 다른 사람들과 똑같다는 생각에 실망감을 금할 수 없었다.
그런데 박 대통령은 지긋이 눈을 감고 지긋이 웃더니 봉투를 다시 나에게 내밀며
“자, 이 100만 달러는 이제 내 돈이오. 당장 이 돈 가치만큼 M16을 가져오시오.
이역만리 월남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내 아들들의 피땀과 바꾼 이 돈을
한나라의 대통령으로서 내 배를 채우는데 사용할 수 있겠오?”라고 반문했다.
나는 일어서서 자세를 바로 하고 집무실을 나서며 뒤를 돌아봤다.
거기에는 다시 양복저고리를 벗어 옷거리에 건 뒤 손수 에어컨을 끄는,
작지만 너무나 크게 보이는 참다운 한 나라의 대통령이 있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56
 조광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편지 2006-01-21 405 3814
55
 조광원
 후 회 2006-03-02 496 4313
54
 조광원
 사랑은 기적을.... 2006-01-30 406 3824
 조광원
 박 정희와 M16 2006-06-01 433 3884
52
 조광원
 삶과 죽음의 시 (펌) 2006-07-30 432 4860
51
 조광원
 청 계 산  2 2009-02-28 405 3635
50
 조 광원
 개가 웃어요!!(펌) 2005-08-04 547 4816
49
 조 광원
 야~담~~ 2005-10-27 404 3861
48
 조 광원
 Dancing Chemist ♬ 2006-11-27 754 5591
47
 조 광원
 Dancing Chemist 2  1 2006-11-27 670 534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