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사랑은 기적을....
이름: 조광원


등록일: 2006-01-30 14:06
조회수: 4172 / 추천수: 475


사랑은 기적을....

 

시각 장애인 남편을 둔 아내가 있었습니다. 시문기자였던 남편은 사고로 두 눈의 시력을 다 잃었지만 집에서 고정칼럼을 써서 신문사에 기사를 보내는 일을 계속 하였습니다. 아내는 남편이 걸려 넘어지기라도 할까봐 집안의 모든 물건을 언제나 제자리에 놓아 두었고 남편은 시각장애인 특유의 직감으로 모든 것을 혼자서 해낼 수 있을 때까지 스스로를 단련했습니다. 그날도 남편은 늦도록 기사를 쓰고 있었습니다. 잠자리를 준비한 아내는 침대에 누워 남편이 일하는 모습을 사랑스런 눈길로 바라보았습니다. 그런데 침대 옆 서랍장이 남편의 얼굴을 반쯤 가리고 있었습니다. 아내는 서랍장을 옆으로 한 뼘 정도 밀어 놓고 남편을 바라 보았습니다. 남편을 바라보는 아내의 얼굴에 비로서 환한 미소가 번졌습니다. 얼마쯤 지났을까, 아내는 졸음이 몰려와 스르르 잠이 들었습니다. 남편이 기사 작성을 끝낸 것은 한밤중이었습니다. "아! 피곤해." 남편도 기지개를 켜며 자리에 누웠습니다. 여느 때처럼 아내 옆에 누은 남편은 불현듯 서재의 불을 끄지 않았다는 사실이 생각났습니다. 곤히 잠든 아내를 깨워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살며시 일어난 그가 막 걸음을 옮기려는 순간, 그만 서랍장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눈앞에 불이 번쩍하고 온몸이 뜨거운 물을 뒤집어쓴 듯한 느낌과 함께 바닥으로 고꾸라졌습니다. 안경과 스탠드가 깨지는 소리에 놀란 아내가 벌떡 일어났습니다. "여보, 무슨 일이에요?" "으, 괜찮아." "이 피 좀 봐, 피..." 구급차가 달려 오고 병원으로 실려가 응급처치를 받은 뒤에야 아내는 사태를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아내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여보, 미안해요. 제 실수에요. 서랍장을 약간 옮겼는데 그만...." 정말 약간이었습니다. 10센티미터가 될락말락하게 옮겨 놓은 서랍장에 부딪쳐 눈두덩이가 찢어진 것입니다. 며칠동안 병원신세를 지고 퇴원하는 차 안에서 남편이 눈을 비비며 창 밖으로 고개를 돌렸습니다. "왜요, 눈이 이상해요? 다시 병원으로 갈까?" "아니, 그게...보이는 거 같애 여보!" 아내는 너무나 놀라 길가에 차를 세웠습니다. 남편은 아내 얼굴이 뿌엿게 보인다고 했습니다. "여보, 당신이 보인다구!" "여보!" 아내의 눈에 이슬이 맺혔습니다. 남편의 얼굴이 보고 싶어 서랍장을 밀어 놓은 아내의 깊은 사랑이 믿기지 않는 기적을 낳은 것이었습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56
 조광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편지 2006-01-21 467 4142
55
 조광원
 후 회 2006-03-02 555 4613
 조광원
 사랑은 기적을.... 2006-01-30 475 4172
53
 조광원
 박 정희와 M16 2006-06-01 508 4298
52
 조광원
 삶과 죽음의 시 (펌) 2006-07-30 507 5259
51
 조광원
 청 계 산  2 2009-02-28 459 3952
50
 조 광원
 개가 웃어요!!(펌) 2005-08-04 620 5121
49
 조 광원
 야~담~~ 2005-10-27 481 4186
48
 조 광원
 Dancing Chemist ♬ 2006-11-27 812 5942
47
 조 광원
 Dancing Chemist 2  1 2006-11-27 743 569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